...아니 몸이 굼떠졌다고 해야 맞을라나[...]
나날이(혹은 이미) 폐인이 되어가고 있는 SAGA씨였습니다<-



openCanvas 3.03Plus, Bamboo MTE-450

움직이지 않는 대도서관, 파츄리 노우릿지.



어울리진 않지만 동방소곡집의 Weekend clock을 줄창 들으면서 그렸습니다[...]

파츄리의 일곱 색을 별로 어필하지 못했다는 것과
왠지 파츄리 주제에 빠릿해 보인다는 데에서 뭔가 틀린 것 같기도 하지만[...]
일단 망치지 않은 무테라는 데 의의를 두어 봅니다<-


역시 SAI툴보다는 오캔이 손에 잘 붙네요ㄹㄹ
SAI툴이 편한 기능이 많긴 한데 뭐랄까 필압이라던가 하는 느낌이 미묘하게 익숙해지질 않아서 말이죠 네<<




...어라 그러고 보니 옷 색깔이 파츄리 치고 너무 짙게 칠한 듯ㄹㄹ[?!]

'delusion closet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간만에 그림 찍.  (2) 2009.09.06
그림은 그리고 싶은데 손이 느려졌습니다  (6) 2009.04.05
하도 올릴게 없어서  (4) 2008.09.08
쩜쩜쩜  (2) 2008.06.22